한국복식의 선명한 기준 한국복식 학회

심사규정

  • 홈으로
  • > 학술지
  • > 심사규정
심사규정
심사절차
심사위원은 편집위원회에서 전공, 논문 주제와의 적합성, 지역, 학문적 기여도 등을 참작하여 투고논문의 내용 별로 결정한다.
논문 한 편 당 심사위원은 편집위원장, 2인의 심사위원을 포함하여 총 3인 이상으로 하며, 우선 편집위원장이 IJCF에 대한 투고 적합성을 평가한다.
투고 적합성에서 통과한 경우 편집위원회에 의해 위촉된 2인의 심사위원이 익명의 심사를 실시한다. 심사위원 중 1인이 ‘게재불가’ 로 판정하면 다른 심사위원에게 재심사하도록 한다. 심사 결과 2인이 ‘게재불가’로 평가한 논문은 게재할 수 없다.
투고논문에 대한 객관적 심사기준은 ① 논문의 독창성 ② 학문적 기여도 ③ 논문의 논리적 체계와 전개 ④ 연구방법의 적절성 ⑤ 투고규정 준수 등이다.
  • (1) ‘게재 가’ : 심사평과 수정지시사항에 따라 투고자가 직접 수정을 한 후 수정 논문을 학회에 제출한다.
  • (2) ‘수정 후 게재’ : 투고자는 심사위원의 심사평과 수정지시사항에 따라 「논문수정보고서」에 자세한 수정 사항을 기재한 후 수정 논문과 함께 학회에 제출한다.
  • (3) ‘수정 후 재심’ : 투고자는 심사위원의 심사평과 수정지시사항에 따라 「논문 수정 보고서」에 자세한 수정 사항을 기재한 후 수정 논문을 함께 학회에 제출하여야 하며, 심사위원의 재심을 거쳐야 한다.
  • (4) ‘게재 불가’ : ① 객관적 평가에서 1항목이라도 D를 맞은 경우, ② 학술지에 실릴 수 없는 중대 결격사유가 있을 때 심사위원은 그 구체적인 이유를 상세히 명시하여야 한다.
심사결과 투고된 원고가 ‘개재 가’로 판정되었다 할지라도 그 후에 원고가 표절, 기타의 사유로 게재가 불가하다고 판정될 때에는 심사결과에 상관없이 편집위원회에서 재심을 하여 게재 여부를 결정한다. 저자가 심사결과에 대하여 보완을 하지 않을 경우, 편집위원회에서 게재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.
본 규정에 명시되지 않은 사항은 편집위원장이 관례에 따라 처리하고 편집위원회에서 보고한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