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국복식의 선명한 기준 한국복식 학회

논문 심사규정

  • 홈으로
  • > 학술지
  • > 논문 심사규정
[服飾] 논문 심사규정
제 1 조
본 규정은 한국복식학회의 ?服飾?에 투고한 제 논문의 심사에 관한 사항을 규정함을 목적으로 한다.
제 2 조
심사위원은 편집위원회에서 전공, 논문 주제와의 적합성, 지역, 학문적 기여도 등을 참작하여 투고논문의 내용 별로 결정하며, 대학의 전임교원 이상인 자에게 위촉한다. 단 의류학 관련 특정분야의 경우 특별 심사위원을 선임하여 의뢰할 수 있다.
제 3 조
논문 한편 당 심사위원은 3인 이상으로 한다.
제 4 조
투고논문에 대한 객관적 심사기준은
① 논문의 독창성
② 학문적 기여도
③ 논문의 체계
④ 논리적 전개
⑤ 연구 방법의 적절성
⑥ 투고규정 준수 등이다.
제 5 조
심사위원은 ‘게재가’, ‘수정 후 게재’, ‘수정 후 재심’, ‘게재불가’로 구분하여 심사하고 그 결과를 학회에 통보한다.
(1) ‘게재 가’ :
심사평과 수정지시사항에 따라 투고자가 직접 수정을 한 후 수정 논문을 학회에 제출한다.
(2) ‘수정 후 게재’ :
투고자는 심사위원의 심사평과 수정지시사항에 따라 「논문수정보고서」에 자세한 수정 사항을 기재한 후 수정 논문과 함께 학회에 제출한다.
(3) ‘수정 후 재심’ :
투고자는 심사위원의 심사평과 수정지시사항에 따라 「논문 수정 보고서」에 자세한 수정 사항을 기재한 후 수정 논문을 함께 학회에 제출하여야 하며, 심사위원의 재심을 거쳐야 한다.
(4) ‘게재 불가’ :
① 객관적 평가에서 1항목이라도 D를 맞은 경우
② 학술지에 실릴 수 없는 중대 결격사유가 있을 때 심사위원은 그 구체적인 이유를 상세히 명시하여야 한다.
제 6 조
심사위원 중 1인이 ‘게재 불가’로 판정하면 다른 심사위원에게 재심사하도록 한다. 심사 결과 2인이 ‘게재 불가’ 로 판정한 논문은 게재할 수 없다.
제7 조
저자가 심사결과에 대하여 보완을 하지 않을 경우, 편집위원회에서 게재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.
제 8 조
심사위원은 심사위촉을 받은지 20일 이내에 심사보고서를 학회에 제출해야 함을 원칙으로 한다. 심사위촉을 받은 30일 이후까지 심사보고서를 보내지 않을 경우 심사위원을 교체할 수 있다.
제 9 조
논문 투고 시부터 게재 전까지의 모든 심사과정은 익명으로 처리하되, 심사위원은 심사과정 중에 얻은 정보를 공개하거나 남용하여서는 안 된다.
제 10 조
심사결과 투고된 원고가 ‘개재 가’로 판정되었다 할지라도 그 후에 원고가 표절, 기타의 사유로 게재가 불가하 다고 판정될 때에는 심사결과에 상관없이 편집위원회에서 재심을 하여 게재 여부를 결정한다.
제11 조
본 규정에 명시되지 않은 사항은 편집위원장이 관례에 따라 처리하고 편집위원회에서 보고한다.